대한전선, 싱가포르에서 824억 규모 수주 정하나 기자입력 2017-06-15 17:47:10

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하며 싱가포르 내에서의 막강한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에 900억 원대의 수주에 성공한 후 또 한 번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이다.

대한전선은 6월 15일(목) 싱가포르 전력회사인 SP그룹(SP Group)으로부터 230kV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이 한화로 824억원(SGD 100,738,333.47)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중부의 앙모키오(Ang Mo Kio)에서 창이 국제공항 인근의 템피니스(Tampines)까지 연결하는 지중(地中)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으로, 대한전선은 230kV 초고압케이블 및 접속재 공급뿐 아니라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시공에 대한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한다. 산업 지역인 템피니스 인근에 지중 전력망과 구조물이 많이 매설되어 있어,시공의 난이도가 높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지난 20여 년간 싱가포르에서 많은 턴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제품 뿐만 아니라 시공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받아 왔다.

대한전선은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히는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수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대한전선의 굳건한 입지와 경쟁력을 확인 할 수 있다고 말하며 싱가포르 외에도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최초의 500kV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동남아 지역 전반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하반기에 북미, 중동, 유럽 등지에서도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지속하여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