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1 영구정지…원전해체산업 육성 본격화 기술력 미국 등 선진국 대비 80% 수준 韓 58개 상용기술 중 41개 확보한 상황 동남지역에 원전해체 관련 연구소 설립 한은혜 기자입력 2017-06-19 17:55:00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로 원전해체산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세계적으로 원전을 해체한 경험을 보유한 국가는 미국·독일·일본 등이며, 우리나라 원전해체기술력은 미국 등 선진국 대비 80% 수준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와 관련 동남지역에 관련 연구소가 설립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이관섭)에 따르면 고리원전 1호기(발전설비용량 58만7000kW)는 지난 17일 18시경 터빈-발전기, 18시 38분경 원자로를 각각 수동으로 정지된데 이어 19일 00시부로 영구정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고리원자력본부(부산 기장군 소재)에서 열린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는 또 다른 기회이자 원전해체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함으로써 원전해체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원전해체는 많은 시간과 비용, 첨단과학기술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 작업으로 각국에서 원전해체수요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현재까지 원전해체경험이 있는 국가는 미국·독일·일본으로 우리나라 기술력은 미국 등 선진국의 80% 수준이며, 원전해체에 필요한 상용화기술 58개 중 41개를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전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지역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대한민국이 원전해체산업 선도국가가 될 수 있도록 정부는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한편 이날 영구정지에 들어간 고리원전 1호기 해체는 15~20년이 소요되는 즉시해체로 진행된다.

먼저 한수원은 2019년 상반기 중으로 고리원전 1호기 해체계획서 초안을 수립한 후 지역주민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해체계획서를 보완한 뒤 2022년 6월까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이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계획서에 ▲해체계획 개요 ▲사업관리 ▲부지 / 환경현황 ▲해체용이성을 위한 설계특성과 조치방안 ▲안전성평가 ▲방사선방호 ▲제염해체활동 ▲방사성폐기물 관리 ▲환경영향평가 ▲화재방호 등의 내용이 담긴다.

한수원은 이 계획서 작성과정에서 해외선진기업의 자문과 함께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평가를 통해 적합성을 검증받을 예정이다.

사용후핵연료 냉각·반출은 2025년 12월까지 진행된다. 한수원은 현재 습식저장시설에 보관중인 사용후핵연료를 6~7년간 충분히 냉각시키고 안전하게 반출한 후 본격적인 해체작업에 착수하게 된다.

사용후핵연료는 발전소 내 구축할 예정인 건식저장시설에 한시적으로 보관된 후 최종적으로 고준위방사성폐기믈처분시설로 이송된다.

한수원 측은 건식저장시설 관련 지역주민과의 협의와 소통으로 구체적인 구축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한수원은 고리원전 1호기 해체계획서 승인을 받은 뒤 비방사능시설인 터빈건물을 2022년 6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우선적으로 철저해 폐기물처리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며, 2015년 12월 사용후핵연료 반출 후 원자로 압력용기와 내부구조물 등 방사능에 오염된 시설의 제염·철거를 진행한다.

이후 한수원은 2032년 12월까지 재사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부지를 복원한 뒤 고리원전 1호기 해체작업을 모두 매듭지을 방침이다.

 

0213.jpg

 

<월간 에너지타임즈 2017년 6월 호>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