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부·분당·과천·일산 급행열차 확대…GTX 2025년까지 구축 GTX 파주~동탄, 송도~마석, 의정부~금정 3개 노선 건설 이성운 기자입력 2017-07-07 17:00:54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될 노선(자료. 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수도권 통근시간이 평균 1시간 36분에 달하는 등 수도권 교통 혼잡 문제가 이제 국민의 가장 큰 걱정거리”라면서 “수도권 광역급행열차를 지속 확대하고 광역급행철도망(GTX)을 2025년까지 구축해 국민들에게 고품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7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이도역에서 안산선 급행열차 시승행사에 참여했다. 김 장관은 “오늘 수도권 급행열차 확대운행은 정부의 교통서비스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는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면서 앞으로 국토부가 추진할 ‘수도권 전철 급행화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안산선 등 4개 노선은 비용 투자 없이 차량운행계획 조정을 통해 급행열차를 확대 운행하는데 이어서 경부선, 분당선, 과천선, 일산선도 대피선 설치 등 시설개량을 통해 급행열차를 확대한다. 또 서울 도심과 수도권 외곽지역을 연결하는 ‘고속 광역급행철도망(GTX)’를 오는 2025년까지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설개량이 완료되면 경부선은 2020년 상반기부터 급행열차가 34회 더 운행되고, 분당선은 2022년 상반기부터 전 구간이 급행으로 운행되어 21분 단축된다. 과천선과 일산선은 2022년 하반기부터 급행열차가 운행돼 각각 7분씩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수도권의 교통 혼잡 등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기존 철도의 급행화와 함께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도심 주요거점을 20분대로 연결하는 신개념의 ‘고속 광역급행철도망(GTX)’을 2025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수도권 GTX가 모두 개통되면 수도권 통근시간이 최대 80% 이상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역급행철도망(GTX)은 총 211km로서 파주와 동탄을 잇는 A노선(83km)과 송도와 마석을 연결하는 B노선(80km), 의정부와 금정을 잇는 C노선(48km) 등 3개 노선을 서울역, 청량리역, 삼성역을 주요 거점으로 해 방사형으로 교차되도록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 구축사업을 위해 필요한 재원 약 14조원은 민간, 국가, 지자체 등이 분담해 마련한다”며 “정부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사업고시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이행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GTX 수혜지역 확대를 위해 GTX와 연결되는 순환노선의 설치도 검토하는 등 출근시간 단축 효과를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장관은 급행열차를 시승하면서 출근길의 국민들로부터 철도 및 수도권 교통정책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희망사항 등을 청취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앞으로 더 빠르고, 더 편안하고, 더 안전한 고품질의 철도서비스가 국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철도 공공성을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