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

황해청,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 확대 위한 물류업계 간담회 개최 평택항 전자상거래 물류활성화 모색 정하나 기자입력 2018-01-30 11:40:13

(사진. 경기도)

 

전자상거래를 통한 경제자유구역 발전 방안 모색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황해청)은 지난해 ‘평택항 해상특송 인프라 설치’ 예산확보 지원에 이어, 지난 1월 18일(목)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통한 경제자유구역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해 물류업체 및 전문가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황해경제자유구역청 9층 회의실에서 황해청장 주재로 열렸으며, 학계와 업계 전문가, 물류업체, 평택시 항만관계자, 황해청 투자유치 지원단 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평택항 對중국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해상특송시설’이 설치된다는데 기대감을 갖고 항공특송보다 해상특송이 유리한 평택항 이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제안하고 논의했다. 특히 황해청은 화주들의 평택항 이용률 제고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 방안, 육상물류 발전을 통한 물류비용 절감 방안 마련, 판로와 마케팅에 어려움을 겪고 물류비용으로 고심하고 있는 중소 전자상거래업체 및 물류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답변을 진행했다.


관련 업체는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으로 ▲평택항에 한국 상품을 중국으로 전자상거래 수출 전진지구 구축 ▲청년창업, 재창업자 중 전자상거래 관련업종에 대한 지원 ▲창업보육센터 설립, 해외직구 전자상거래 운영 회사 양성 통한 시장 확대(공간 무상지원 및 교육 이수자들에 대한 창업지원금 보조) ▲해외직구 전자상거래 운영회사 공동체 한중전자상거래협회 활성화 방안 수립 등을 제안했다.

 

평택항을 동북아 물류 중심지로!
황해청은 평택항이 동북아 물류 중심지로 성장하게 되면 경제자유구역 내 투자도 자연스레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관계자들의 제안사항을 관련부서 기관과 협의해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작년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대일로 사업의 출발점을 평택항으로 만들기 위한 작업으로 SICO(실크로드국제문화경제무역합작교류조직) 업무협약을 체결해 SICO 동북아센터를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에 유치하는데 이어 후속작업도 진행하게 된다.


황해경제자유구역 이화순 청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의 성공을 위하여 평택항의 물류활성화는 꼭 필요하다”며 전문가뿐만 아니라 업체의 활발한 활동을 당부했다. 이어 “2018년에는 모두가 뜻을 같이해 평택항 활성화, 나아가서는 황해경제자유구역의 발전을 이뤄 지역내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하나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