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모션 및 서보 업계, 지난해 ‘대박’ 올해까지 이어질까 - ⑥한국미쓰비시전기 지난해, 회사 전체 및 서보분야에서 사상 초유의 매출 달성 최교식 기자입력 2018-02-09 09:10:56

 

지난 2016년부터 핸드폰과 관련된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업계의 대규모 투자와 이차전지 업계의 투자가 이어지면서, 모션 컨트롤(Motion Control) 및 서보(Servo) 시장이 그야말로 ‘대박’을 맞았다. 호황을 맞아 물건이 없어서 납품을 못하는 현상까지 대두되면서, 지난 2017년 이 업계의 선발업체인 한국미쓰비시전기를 비롯해서, 한국야스카와전기나 한국오므론 등의 일산(日産) 서보 업체들이 사상 초유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2018년 역시, 중국의 프로젝트가 다수 예정되어 있는데다, 국내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이차전지 업계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고, 자동차 업계의 투자도 예상이 되면서, 지난해에 이어 국내 모션 컨트롤 및 서보 시장은 호황을 보일 것으로 예상이 된다.
 

현재 모션 컨트롤 및 서보 분야는 인더스트리 4.0이나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제조 트렌드에 맞춰, 유지보수 및 사전예방, 안전성 등이 강화되고 있는 것이 추세. 또, 로봇과 서보, 비전 구분 없이 하나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 역시 트렌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드라이브와 모터가 합쳐진 분산 드라이브나 원 케이블(One Cable Connection) 서보 제품들이 잇달아 선보이고 있는 것도 이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리니어 모터를 이용한 이송시스템이 다품종소량 생산, 커스터마이징 생산을 지향하는 인더스트리 4.0의 트렌드와 맞물려, 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으로 급격하게 부상하면서, 지멘스를 비롯한 보쉬렉스로스, B&R, Beckhoff 등의 글로벌 자동화 기업들이 이 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는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 주력 모션 컨트롤 및 서보 업체들의 최근 행보를 취재했다.

 

⑥한국미쓰비시전기


“기존시장 수성과 저가시장 추가 공략이 올 한해 서보 사업 전략의 핵심”

 

한국미쓰비시전기 전형선 팀장

 

Q. 지난 2017년은 국내 모션 및 서보 업계가 이례적인 호황을 맞은 해로 기록이 됐다. 한국 미쓰비시전기는 국내 모션 및 서보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기업인데, 지난해 모션 및 서보 시장을 어떻게 평가하나?


지난해는 디스플레이가 LCD에서 OLED로 넘어가면서, 이와 관련해 서보 시장이 호황을 맞이 했다. 여기에 반도체 및 이차전지 업계의 투자가 겹치면서 이 분야에 주력한 모션 및 서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업체들은 지난해 사상 초유의 성과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모션 및 서보 시장은 규모가 작은 프로젝 트는 일산 중심으로, 규모가 큰 철강이나 인쇄기, 포장기 등의 프로젝트는 인버터와 서보가 혼합된 형태로 유럽산 중심으로 수요가 양분화가 되고 있다.

 

Q. 지난 2017년, 한국미쓰비시전기는 사상최대의 매출을 확보했을 것이라는 것이 관련업계의 예측이다. 지난해 서보 분야의 사업성과는 어떠했나?


업계에서 예상하는 대로, 지난해 우리 한국미쓰비시 전기는 상상을 초월하는 매출을 달성했다. 그러나 성장 률로 보면 지난 2016년에 전년대비 18% 성장이라는 큰 성과를 얻었기 때문에, 지난 2017년은 매출은 크지만 성장률 측면에서는 크지 않다.


재작년 말, S사의 사상 초유의 대형 프로젝트가 개시, 지난해 4월말 양산장비가 끝나면서, 이와 관련된 판매가 우리 한국미쓰비시전기에 큰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 우리 한국미쓰비시전기는 업계에서 알려진 대로, 삼성디스플레이 및 LG디스플레이 등 핸드폰 관련 대규모 투자와 반도체, 전지업계 등의 투자에 힘입어, 회사 전체매출은 6천 4백 여억 원, 서보 분야 매출은 약 2,700억 원 가량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Q.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을 제외한 GMC 분야에서의 성과는 어떠했나?


시장 자체는 좋았는데,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이차전지 등에 집중이 돼서 매출을 많이 확보하지 못했다. 주로 식품 및 포장기 등의 전용기 시장에 미쓰비시전기 제품이 많이 적용이 되고 있다.


Q. 신규 어플리케이션으로는 어떤 것이 있었나?


지금은 라미네이터 장비에 대한 수요가 가장 크다. 이것은 디스플레이 모듈이 글라스에서 필름으로 바뀌 면서 수요가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이 라미네 이터 장비에 대한 서보 수요가 거의다라고 할 만큼 크다. 여기에 디스펜서 및 본더, 경화기, 증착기, 노광기 등의 수요가 있다.


Q. 한국미쓰비시전기는 국내 모션 업체와 협력 해서 보드 타입의 모션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데, 성과는 어떠한가?


국내 모션업체들의 모션보드에 미쓰비시 전기의 칩이 탑재가 되는 것으로, 꾸준하게 수요가 확대가 되고 있지만, 금액적으로 큰 것은 아니다.


Q. 현재 리니어 모터를 이용한 컨베이어 시스템 시장이 확대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쓰비시 역시 리니어 모터가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한 계획은 어떠한가?


리니어모터는 우리 한국미쓰비시와 모 일산 업체의 판매가 높다. 미쓰비시전기의 리니어 서보모터 LM시리즈는 최대 추력 150N에서 1800N에 대응하며, MR-J4시리즈 서보 앰프, CC-Link IE Field 네트워크 또는 SSCNETⅢ/H 대응 모션 컨트롤러와 조합해, 고정도의 텐덤 동기제어 부터 고도의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구동부의 고속화 에 의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며, 자유자재의 멀티헤드 구성과 텐덤 구성으로 장치구성을 유연하게 할 수 있다.


우리는 시스템이 아닌 고정자나 가동자 등 리니어 모터 부품을 판매하고 있다. 아직까지 다른 유럽 및 미국의 글로벌 자동화 업체들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리니어 모터를 이용한 이송 시스템에 대한 계획은 없다.


Q. 지난해 서보 업계의 이슈로는 어떤 것이 있었나?


서보 자체 성능은 공급업체별로 평준화된 수준에 와있기 때문에, 특별한 이슈는 없고, EtherCAT이 여전히 모션 컨트롤 네트워크로서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것이 지속적인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인더스트리 4.0이나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제조 트렌드와 맞물려, 모션 및 서보의 정보가 상하위와 연결되어 고장을 예지해서 다운타임을 줄이고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알려진 바와 같이, 지난해 서보 업계의 최대 이슈는 납기였다. 급격한 수요 확대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납기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것이 다른 경쟁사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생각된다. 올 2018년에도 납기가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Q. 미쓰비시전기에 기존 SSCNETⅢ/H 외에 CC-Link IE 필드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서보 드라이브가 나와 있나?


MR-J4-GF라고 해서 CC-Link IE Field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서보 앰프가 출시되어 있다. 이더넷 베이스의 오픈 네트워크로 리모트 I/O 등과 동기한 시스템을 구축 할 수 있다.

 

Q. 서보 분야에 최근 추가된 제품이나 기술로는 어떤 것이 있나?


방금 얘기한 대로, CC-Link IE Field 네트워크에 대응하는 서보 앰프인 MR-J4-GF가 출시가 됐다. 또 서보에 세이프티 기능이 표준으로 탑재되고 있는 것이 최근의 추세로, MELSERVO-J4에는 STO(Safet Torque Off), SS1(Safe Stop 1)을 표준으로 탑재하고 있어서 장치의 안전시스템을 간단하게 구축할 수 있으며, 최근 J4의 STO 안전성 레벨이 SIL2로부터 SIL3로 향상됐다.

 

리니어 서보모터(사진. 한국미쓰비시전기)


Q. 서보 분야도 에너지 절감이 하나의 경쟁력으로서 마케팅이 되고 있다. 미쓰비시전기의 서보는 어떻게 에너지를 절감하나?


미쓰비시전기는 다양한 방법으로 에너지 절감을 실현한다. 우선, 다축 일체형 서보앰프에서는 어느 축의 회생에너지를 다른 축의 모터 구동 에너지로 사용 할 수 있어서 에너지 절감을 실현한다. 또, 서보 앰프는 새로운 파워 모듈을 채용해 효율을 향상시켰으며, 서보모터는 자기회로의 최적화 설계에 의해 모터 효율을 향상시킨다. 이와 함께 업계 최고 성능의 서보앰프와 서보모터를 사용한 구동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장치의 택타임과 가동 시간을 단축해 에너지 절감을 실현한다.


또 복수의 서보앰프 및 인버터를 PN 모선 공통 으로 회생 공통 컨버터와 접속함으로써, 회생 에너지를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고, 리니어 서보모터 LM-H3시리즈에는 자석형상의 최적화와 신규 자기설계에 의해 모터 구동전류를 25% 절감함 으로써, 장치의 전력 절약을 실현할 뿐만 아니라, 가동자 질량을 종래 기종보다 약 12% 경량화하여 가동부를 구동하기 위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Q. 올 2018년 서보 시장을 어떻게 예상하나?


예상은 좋았는데, 변수가 있다. 삼성 및 LG 등의 디스플레이 업계 및 반도체 투자가 이어지고 있고, 중국의 액정 및 이차전지 분야가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시장에서 국내 장비 업체들이 얼마나 수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점으로, 이에 따라 시장 규모가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

 

AC 서보 MELSERVO-J4(사진. 한국미쓰비시전기)


Q. 올 한해 서보 시장 전략은 어떻게 전개해 나갈 예정인가?


우리 한국미쓰비시전기의 올 한해 서보 사업 전략을 몇 가지로 요약하면, 우선 기존 시장을 수성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반도체, 보드 시장에 재진입을 할 계획이다. 세 번째는 저가형 시장의 추가 공략이다. 경제형 타입인 JE모델로 SSCNET 보드타입을 묶어서 시스템을 구축해, 전자부품이나 멀티레이어, 카메라, FPGD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Q. 향후 서보 제품 포트폴리오는 어떻게 전개되어 나갈 예정인가?


2019년 이후, MELSERVO J4시리즈의 차기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Q. 향후 서보 분야 기술 트렌드를 어떻게 예상하나?


각 공급업체들에 의해 상위 컨트롤 일체형이나, 배터리리스 타입의 앰프, 엔코더 내장형 모터 등이 속속 출시가 되고 있다.


또 상위부분은 고장이 안 나는 것만이 아니라, 이것에 더해 고장을 예측하는 기술을 탑재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단, 하위단의 정보를 상위로 올려줬을 때 네트워크 부하를 어떻게 처리할 지가 과제가 될 수 있다.


Q. 한국미쓰시비시전기가 국내 서보 업계를 지속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이유를 무엇으로 보나?


쓰기 편하다는 것이 가장 큰 요인인 것 같다. 상위 PLC와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는 구동시스템 이 최적화되어 있다는 것이 가장 큰 경쟁력이다. 또 다수의 엔지니어가 확보되어 있어서 고객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다는 점 역시, 우리 한국 미쓰비시전기의 중요한 경쟁력 가운데 하나다.

 

회전용 서보모터 HG시리즈(사진. 한국미쓰비시전기)

 

Q. 인더스트리 4.0과 관련해 최근 추가된 기술로는 어떤 것이 있나?


미쓰비시전기는 인더스트리 4.0과 관련된 기술이 거의 다 구축이 되어 있다. 우리 미쓰비시전기는 엣지 컴퓨팅 제품을 중심으로, OPC UA에 대응하는 제품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금년 3월초 e-F@ctory Alliance partner 발촉회를 계획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인 e-F@ctory의 가치를 향상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SCF2017’에서는 독자 AI기술인 ‘Maisart’를 탑재한 산업용 PC를 선보이는 한편, 올해부터 일본 국내에서는 ‘MELIPC’라는 브랜드의 산업용 PC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며, 일본 외 해외판매 또한 점차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또 분석ㆍ진단 소프트웨어인 리얼타임 데이터 어날 라이저, SCADA 소프트웨어 ‘MC Works64 엣지컴퓨팅 에디션’ 등을 새롭게 준비하고, 인더스트리 4.0 및 스마트 팩토리 시장을 전략적으로 주도해 나갈 방침이다.

최교식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