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Special Report] AutomationWorld 2018 • SIMTOS 2018 하이라이트 - ⑱와고코리아 필드부터 상위 클라우드까지 토탈 솔루션 제공할 수 있는 능력 홍보 최교식 기자입력 2018-05-18 09:02:45

국내 자동화 업계 최대 전시회인 ‘SmartFactory+AutomationWorld2018(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이 산업통상자원부 및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지난 3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COEX에서 개최됐다.


전시기간 동안 총 29,954명의 참관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된 이번 전시회에는 지멘스(Siemens)를 비롯해서 한국미쓰비시전기 등 국내 자동화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과 오토닉스 및 여의시스템, 한영넉스 등 국내 대표 제어기기업체 및 터크코리아, 발루프코리아, 코그넥스, 와고코리아, 서보스타 등 국내 자동화산업을 이끌고 있는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뜨거운 홍보전을 펼쳤다.


특히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메이저급 자동화 업체들이 필드 단의 데이터를 OPC UA를 통해 클라우드로 전송하는 기술을 선보이면서, 인더스트리4.0 기술을 현실화하고 있는 행보를 보여준 것이 특색. 또한 인더스트리 4.0이라는 전체적인 기술을 완성하기 위해, 여의시스템이나 터크 등의 업체들은 관련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제품을 선보이면서, 기업을 넘나드는 인더스트리 4.0 기술을 소개하면서 참관객들을 끌어 모았다.


한편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주최하는‘SIMTOS2018’이 4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일산 KINTEX에서 개최됐다. 1,100개 사의 업체가 6,000 부스 규모로 참가한 이번 전시회에는 약 100,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위아를 비롯한, 두산공작기계, 화천기계, 스맥, 한국화낙 등 공작기계 업계를 대표하는 업체들은 물론, 지멘스와 한국미쓰비시전기, 삼천리기계, 다인정공, 레니쇼코리아 등의 업체가 참가해, 신제품 위주로 홍보를 전개하면서 볼거리를 제공했다.


주요업체들의 전시현장을 취재했다.

 

⑱와고코리아

 

와고코리아 부스 전경

 

와고코리아는 이번 전시에서 필드부터 상위 클라우드까지 와고가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알리는데 초점을 맞춘 전시를 진행했다.


공장부분에서는 에너지 관리 데모가 소개가 됐고, 디지털라 이제이션과 관련해서 클라우드 커넥티비티(Cloud Connectivity), 사이버 시큐리티(Cyber Security), 스마트 데이터(Smart Data), 어댑터빌리티(Adaptbility) 이 4가지 콘셉트로 전시를 진행했다.


스마트 데이터와 관련해서는 스마트 디자이너라는 프로그램으로 작업자가 인터넷망만 되면 어디에서나 접속을 해서 데이터 를 불러와서 I/O 및 단자대 마킹을 하고, 고객이 시스템 안에서 직접 주문을 하면 커스터마이징이 돼서, 고객이 배전반에 직접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국내 산업계에 알리는데 주력했다.


다음은 사이버 시큐리티 부분으로, 데이터를 각 공정별로 모아서 클라우드로 전송할 때는 시큐리티가 중요한데, 와고는 시큐리티를 위해 MQTT 프로토콜을 사용하면서, 동시에 암호화된 TLS 1.2를 통해 암호화가 보다 강화가 돼서 데이터 를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PLC 안에 리눅스 기반의 방화벽이 탑재되어 있어서 보다 안전하게 데이터를 수집 할 수 있다는 점도 와고의 경쟁력 가운데 하나.

 

모듈 하나에 4채널까지 지원하는 새로운 IO-Link 마스터


어댑터빌리티는 갑자기 생산량을 줄인다든가 고객이 요구하 는 다품종 소량생산을 해야한다든지 할 때, 각 공정마다 다른 명령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데, 상위에서 명령을 내리면 하위단에서 모두 명령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모듈형 패키지로 각 공정마다 특성에 맞게 다른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대응하는 콘셉트다.


와고코리아의 주민경 대리는 “와고는 인더스트리 4.0과 관련해서 독일전기협회와 인더스트리 4.0 협회 및 기업이 함께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는 모듈러 시스템인 DIMA(디마)에 참여 를 하고 있다”고 말하고, “국내에서는 아직 이르지만 와고에서는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DIMA에 대해 소개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IMA는 요즘 많이 얘기되는 플러그 앤 프로듀스 (P&P) 콘셉으로 연구가 진행이 되고 있다. 이 콘셉트가 바로 어댑터빌리티로서, 모듈화를 통해 요구사항에 맞춰서 유연하게 대응을 하겠다는 것이 취지. 특히 와고는 PLC나 커플러가 다양한 통신 프로토콜을 지원하기 때문에, 데이터 수집에 유연하게 대응을 할 수 있어서 모듈형에 적용하기가 용이하다는 것이 주 대리의 설명이다.

 

에너지 관리 데모


다음은 클라우드 커넥티비티. 와고는 자체 클라우드가 있는 데 베이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Azure다. 작동법이 쉽다는 것이 와고 클라우드의 장점으로, 기존에 이미 설계가 되어 있는 상태 에서 추가확장을 할 때 사용하거나, 공장을 새롭게 지을 때 처음부터 와고 클라우드를 채택해서 PLC와 I/O단까지 설계하는 두 가지 방법으로 와고 클라우드를 적용할 수 있다.


와고코리아의 이정열 차장은 “와고 클라우드는 IBM과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와 연동이 되는데, 클라우드에 연결할 때 일반망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큐리티가 취약하다”고 말하고, “따라서 보통 라우터를 거쳐 DMZ 존을 만들어서 작업을 하는 데, 와고는 PLC 자체에 시큐리티를 위한 방화벽이 내장되어 있다는 것이 첫 번째 보안책”이라고 설명했다.

 

MQTT방식으로 데이터를 올릴 때 인크립션시켜서 내보내야 하는데, TLS 1.0방식을 기본적으로 지원하고, 스트롱 타입인 TLS1.2 방식까지 지원을 하는 것이 와고의 두 번째 보안책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모듈 하나에 4채널까지 지원하는 새로운 IO-Link 마스터가 소개됐다. 이와 함께, 에너지 관리 데모가 소개됐다. CT(Current Transformer) 전용 단자대를 통해서 3상 측정 모듈을 하드와이어링 해놓으면 각 상에 대한 전류, 전압, 주파수, 역률까지 모니터링이 되는 데모다. 이밖에 컨트롤러와 이더넷 제품군, HMI, I/O, 소프트웨어 등의 자동화 제품군이 전시됐다.

최교식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