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Special Report] AutomationWorld 2018 • SIMTOS 2018 하이라이트 - ㉓다인정공 많은 신제품 쏟아내면서, 툴링 시장 주도하는 기술적 행보 보여줘 최교식 기자입력 2018-05-30 09:08:56

국내 자동화 업계 최대 전시회인 ‘SmartFactory+AutomationWorld2018(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이 산업통상자원부 및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지난 3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COEX에서 개최됐다.


전시기간 동안 총 29,954명의 참관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된 이번 전시회에는 지멘스(Siemens)를 비롯해서 한국미쓰비시전기 등 국내 자동화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과 오토닉스 및 여의시스템, 한영넉스 등 국내 대표 제어기기업체 및 터크코리아, 발루프코리아, 코그넥스, 와고코리아, 서보스타 등 국내 자동화산업을 이끌고 있는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뜨거운 홍보전을 펼쳤다.


특히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메이저급 자동화 업체들이 필드 단의 데이터를 OPC UA를 통해 클라우드로 전송하는 기술을 선보이면서, 인더스트리4.0 기술을 현실화하고 있는 행보를 보여준 것이 특색. 또한 인더스트리 4.0이라는 전체적인 기술을 완성하기 위해, 여의시스템이나 터크 등의 업체들은 관련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제품을 선보이면서, 기업을 넘나드는 인더스트리 4.0 기술을 소개하면서 참관객들을 끌어 모았다.


한편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주최하는‘SIMTOS2018’이 4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일산 KINTEX에서 개최됐다. 1,100개 사의 업체가 6,000 부스 규모로 참가한 이번 전시회에는 약 100,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위아를 비롯한, 두산공작기계, 화천기계, 스맥, 한국화낙 등 공작기계 업계를 대표하는 업체들은 물론, 지멘스와 한국미쓰비시전기, 삼천리기계, 다인정공, 레니쇼코리아 등의 업체가 참가해, 신제품 위주로 홍보를 전개하면서 볼거리를 제공했다.


주요업체들의 전시현장을 취재했다.

 

㉓다인정공

 

다인정공 부스 전경

 

국내 최대 툴링 제조기업인 다인정공(대표이사 윤혜섭, 박준범)은 이번 전시기간 동안 많은 신제품을 쏟아내면서, 관련시장을 주도하는 행보를 보여줬다. 특히, 소프트웨어 사업 및 로봇 사업 등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꾀해 나가고 있는 기업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주목할 만한 전시제품 가운데 하나는 공구관리 툴인 스마트 툴 매니지먼트(Smart Tool Management)다. MDM이라는 모델명의 이 소프트웨어는 생산에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관리 해주며, 그 중 저장된 공구에 대해 자동 완성 공구 생성기가 있어서, 컴포넌트의 도면 및 모델링으로 조립된 공구 데이터를 생성 한 후 CAM에 바로 제공한다.

 

여러 공구 제조사와의 협업을 통해 생성한 데이터를 MDM Tooling에 적용하여 내장된 결합조건 로직과 타당성 검사 기능으로, 완성 공구를 즉시 투입할 수 있다. 모든 생산설비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절삭가공에 대해 공정을 검토하고 이상 발생 즉시 공정설계자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비용을 유발하는 오류를 공정 진행 전에 미리 감지하고 해결할 수 있다.

 

다인정공에서 올해부터 새롭게 사업을 시작하는 협동로봇

 

셋업 및 프로그래밍 시간을 최소화해주며, 네트워크 시스템 기반의 공구관리 시스템으로 최적의 공정설계를 구현한다. ERP 시스템 및 공구측정 장비와 연계하여 가공과 관련된 다양한 가공정보를 통한 가공 빅데이터 생성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신제품인 에버셋(Evoset) 공구측정기가 소개됐다. 장비에 장착 전 공구의 길이 보정 값을 미리 측정하는 장비로, 세팅시간은 물론 장비 가동정지시간도 줄일 수 있어서 생산성향 상을 통한 원가절감에 도움이 된다. 과거 공구를 회전해가면서 측정을 하던 것을 자동으로 데이터를 스캔해서 측정한다.


이렇게 세팅하고 나면 공구를 확인해야 한다. 보통 공구를 서랍에 넣고 빼서 사용하는데, 이렇게 되면 소요량이나 어디에 어떤 것이 있는지, 부족한 게 뭔지 체크가 안 된다. 종합공구관리 시스템인 Tool Keeper는 툴리스트와 위치정보가 화면에 표시 되기 때문에 사용자, 라인, 설비, 출고사유, 툴 수명 등의 데이터 관리가 가능하다. 모든 공구 및 그 외 소모품의 입고 및 출고 현황을 24시간 관리하여 적정재고를 유지할 수 있다. 자회사인 한국야금에서 공급하고 있다.

 

공구관리 툴 ‘MDM’


다인정공의 김형곤 마케팅그룹장은 “올해부터 매니지먼트와 관련해, 다인정공과 한국야금이 보다 많은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다인정공은 올해부터 협동로봇을 공급한다. 전시장 에서는 6축 다관절 로봇이 공작기계 문을 열고 피삭재를 잡아서 기계 안에 위치시킨 다음 피삭재를 교체시키고 문을 닫고, 스스로 기계를 작동시키는 과정을 데모로 보여줬다. 또한 부스 내에서 제공되는 음료는 협동로봇이 바텐더 역할을 수행했다.


신제품인 슬림유압척 DHE/S가 소개됐다. 간섭으로 가공하기 힘든, 깊고 좁은 가공에 적합하며, 고품질 면조도 및 정밀도가 요구되는 가공, 형상이 복잡하고 간섭이 어려운 가공, 공구가 깊숙이 들어가야 하는 금속 임펠러 가공에 최적이며, 정삭가공에 용이하다. 다인정공 내부적으로 기대품목이다. 김 그룹장은 “슬림유압척은 열박음처럼 별도의 체결장비가 필요없이 렌치로만 돌리면 쉽게 공구체결이 가능하다”고 말하고, “슬림유압척은 국내에서는 다인정공에서만 출시를 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타이트한 가공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콜렛에서 제로점을 맞출 수 있는 제로핏 콜렛(Zero Fit Collet)이 새롭게 출시되어 전시가 됐다. 공구 끝단에서 발생하는 10~20㎛의 흔들림을 0~2㎛로 보정하여 공구 흔들림을 없애주는 콜렛이다.


또 논슬립 밀링척 콜렛인 DCL은 키(Key) 타입으로 설계되어 콜렛과 엔드툴의 슬립을 방지한다. 기계작용이 많은 극심한 가공에도 툴이 헛돌거나 빠지는 현상을 방지하는 것이 장점. 사이드락 아바와 밀링척의 장점만을 합해 놓은 제품이다.


신제품인 황삭용 대경 보링 TBC/A는 알루미늄 바디로 설계 하고 카트리지를 개선해, 보링헤드 카트리지 세트를 교환하여 정삭 보링작업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황삭용 보링이 헬리컬 타입으로 출시되어 전시됐다. 헬리컬 타입 헤드의 독특한 디자인으로 원활한 칩 배출을 구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막힌 홀이나 깊은 홀 칩 배출 능력을 향상 시키며, 칩막힘 현상에 의한 공구 및 인서트 파손을 최소화한다.

최교식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