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형·주조 등 뿌리기업의 자동화 설비 도입, 이제 어렵지 않아요! 자본재공제조합, ‘뿌리기업 자동화 설비 리스계약 지급보증’ 시범사업 실시 문정희 기자입력 2018-09-28 17:51:45

 

작업환경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자동화 설비 구축 
산업통상자원부는 뿌리기업의 자동화 설비 도입 비용부담을 완화하고 설비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뿌리기업 자동화 설비 리스계약 지급보증(상품명: 신규도입설비담보부 지급보증)’ 시범사업을 2019년 2월 28일까지 6개월간 실시한다.
뿌리기업은 작업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자동화 설비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주로 ①자체자금(56.7%) ②제1금융권 대출(18.0%) ③정책융자(16.7%) ④리스·렌탈(8.7%)로 설비투자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대출이나 정책융자는 금리 등의 조건이 상대적으로 좋지만 신용등급에 따라 이용이 제한되거나 담보가 필요해 신용등급이 낮거나 담보여력이 부족한 뿌리기업은 리스·렌탈을 활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리스·렌탈 방식은 담보를 요구하지 않지만 금리가 높아 기업들이 이용에 애로를 겪고 있다.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임대(리스)회사와 직접 계약하는 현행 방식과는 달리 뿌리기업이 자본재공제조합의 지급보증을 통해 설비 제조기업과 리스(할부)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 계약 원금을 매월 균등 상환(3개월 거치 3년 상환)하는 뿌리기업 자동화 설비 리스계약 지급보증 사업을 도입하게 됐다. 

 

사출성형기·압출성형기 등 범용기계 대상으로 우선 실시 
시범사업 규모는 총 350억 원으로 사출성형기, 압출성형기, 고무 가공기계, 레이저가공기, 방전가공기, 머시닝센터, 수치제어식 선반, 범용 선반, 드릴링기, 보링기, 밀링기, 탭핑기, 연삭기, 기어절삭기, 톱기계(금속류), 금속절삭가공기계, 액압프레스, 기계프레스, 금속절곡기, 금속전단기 등 범용기계 20개 품목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현행 일반 리스사 대비 이자비용이 80% 가량 절감될 것으로 예상(신용등급 B인 뿌리기업 기준)되어 뿌리기업의 설비투자 비용 부담이 줄어들고, 신용도가 낮은 기업도 이용이 가능함에 따라 뿌리기업의 자동화 설비 투자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시범사업의 성과평가를 토대로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며, 사업 관련 세부사항은 자본재공제조합 뿌리산업보증팀(☎ 02-369-8503)에 문의하면 된다. 

 


 

문정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