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산 원유 계속 수입… 한국 ‘제재 예외’ 인정 문정희 기자입력 2018-11-06 18:11:18

 

우리나라가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게 됐다.


미국은 5일 이란산 원유 수입 상당 부분 감축을 전제로 우리나라 등에 대해 ‘제재 예외’를 인정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향후 180일간 예외 인정 분야에서 이란과 거래를 할 수 있고, 180일 이후에는 예외 조치 연장도 가능하다.

 

미국의 이같은 예외 인정 결정으로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국내 석유화학 업계에 꼭 필요한 컨덴세이트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또 그동안 이란간 교역에 활용해 온 원화 사용 교역결제시스템도 유지할 수 있게 돼 비(非)제제 품목의 대(對)이란 수출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원화결제시스템은 이란중앙은행이 우리나라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해 양국 간 무역대금을 원화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미국과 협의해 지난 2010년 10월 도입했다.

 

원유 감축 수준 등 구체적 내용은 한미간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은 지난 5월 8일 이란 핵합의(JCPOA)의 탈퇴에 따라 대이란 제재 복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유예기간 90일이 경과하는 8월 7일부터 자동차 부문 제제 및 귀금속, 철강 소프트웨어 등의 거래를 금지하고 ▲유예기간 180일이 경과하는 11월 5일부터는 이란산 석유․석유제품․석유화학제품 및 이란 금융기관과의 거래 금지, 에너지 부문 제재 등의 조치를 예고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이 우리 기업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 각급에서 전방위적으로 대응해 왔다.  

문정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