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기술 선보여 산업통상자원부,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 개최 정하나 기자입력 2018-12-21 08:41:12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에서 지난 12월 1일 조기 상용화된 5G를 활용해 품질검사에 머신러닝을 적용하는 데모가 소개됐고, 설비관리 AR(증강현실), 로봇을 통한 자율주행 물류이송, 협업로봇, 유연생산설비 등의 다양한 스마트공장 고도화 기술을 선보였다.

 

스마트공장 관련 ICT기업*과 운영기술 개발기업**이 모여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위해 ‘5G-SFA(Smart Factory Alliance)’ 출범을 선포하였다.

 

*SK텔레콤, 에릭슨-엘지, 마이크로소프트코리아, 현대BS&C, 스켈터랩스, CMES 등

** 삼성전자, 지멘스코리아, 옴론코리아, 엔스퀘어, 티유브이코리아, 키엔스, 필츠 등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공동 주최하고 SK텔레콤, 스마트제조혁신센터가 주관하는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가 지난 12월 20일(목)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개최됐다.

 

‘5G-SFA(Smart Factory Alliance)’에서는 5G를 활용한 산업 상용화 기술 및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논의하고 스마트공장 기술 상호운용성 규격 기준 등이 협의될 예정이다.

  

독일에서도 올해 4월에 5G기반 ICT 기업과 운영기술 개발기업이  5G-ACIA(Alliance for Connected Industries and Automation)를 구성하였으며, 이를 통해 5G기술까지 포함한 인더스트리4.0 기술의 고도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지난 12월 13일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관계부처 합동)'과 12월 18일 '제조업 활력 회복 및 혁신 전략(산업통상자원부)' 발표를 통해 제조업 전반의 스마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공장 구축기술 확보를 위해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융합서비스 실증사업’*(과기정통부), ▲‘데모공장 고도화’**(산업부), ▲AI· 5G 등 스마트공장 관련 ‘전략분야에 대한 R&D 지원 확대‘***(중기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공장 관련 5G기반 고도화 기술(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등)을 개발하여 안산 산단 내 기업(명화공업, 셰플러안산)에 직접 적용·실증 추진

 

** 안산 데모공장에 유연생산 시제품 생산라인, 자율주행 AGV(무인운반차) 등 고도화 기술 테스트베드 확대 구축

 

*** ’22년까지 중기부 R&D 중 스마트공장 비중 확대 : (’17) 5.4% → (’20) 10% → (’22) 20%

  

정하나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