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

해양수산부, 해양사고 예방 위해 해사안전 지도·감독 강화 정하나 기자입력 2019-02-07 09:00:50

해양수산부는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 해사안전 지도·감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해양수산부는 대형 해양사고 예방 및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위해 ▲선박의 무리한 운항금지 ▲복원성 확보 ▲화재예방이라는 안전수칙에 따라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를 설정했다. 또한, 해사안전 분야 전문가인 해사안전감독관을 통해 3,243회의 지도․감독을 실시해 안전관리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선종

중점관리 분야

연안

여객선

노후여객선(20년 초과) 기관관리 실태, 여객선 승선절차·신분증 확인 등 기본안전수칙 이행상태

내항

화물선

카페리선박, 예·부선 및 기타선박의 운항사고 방지,

위험물운반선 화재·폭발사고 방지

원양어선

선체상태, 법정 승무정원 및 안전설비 관련 규정 준수 상태

 

특히, 안전관리에 취약한 선박과 해사안전감독관을 상호 연계해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을 강화하고, 선박소유자나 선사경영자가 안전지도·감독 현장에 참석해 선박의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인지하고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도록 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해사안전감독관의 지도·감독 역량을 높이기 위해 5년 단위의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방청 간 교차감독을 활성화하여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하나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