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원전 중소‧협력업체 지원 방안 마련 최윤지 기자입력 2019-04-03 10:30:40

원전 중소‧협력업체 간담회 전경(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4월 2일(화) 원전기업지원센터에서 원전기업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원전 산업계의 현황을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지난해('18.11.22.) 개소한 원전기업지원센터는 권역별 설명회('19.1월), 업체별 설문 및 방문조사('19.1∼3월) 등을 추진해왔다. 이번 간담회는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분석한 원전 산업생태계의 객관적인 현황을 진단하고, 기업들의 경영애로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 등 원전 공기업들은, 원전 중소·협력업체들의 구체적 애로사항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사업 로드맵('19~'30) 수립

기업들의 일감확보 및 예측 가능한 사업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가동원전에 대한 안전투자 확대 로드맵 수립·발표했다.

 

이번 수립·발표된 로드맵에 따라, 한수원은 '30년까지 약 1.7조 원 이상의 설비보강, 예비품 발주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 국내‧외 인증 취득‧유지비용 지원 확대

한수원 납품과 해외수출에 필요한 국내‧외 인증의 취득‧유지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19.4)한다.

 

이와 더불어, 보조기기와 예비품 등 기자재를 생산하는 중소·협력업체들의 독자적 해외진출 촉진을 위해, 중국, 러시아 등의 해외인증에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검토한다.


◇ 해체사업 세부공정 공개 및 해체전문기업 확인‧추천제 마련

해체사업에 진출을 희망하는 업체들을 위해, 고리1호기 해체공정 정보를 '19.12월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 수립('19.4 예정)시 해체 전문 기업 확인‧추천 제도 마련을 검토할 계획이다.

 

◇ 금융지원 확대, 연구개발(R&D)지원 확대, 예비품 선발주 등

이외에도 선급금지급 확대(지급비율 '18년 51.4%→'19년 56.4%), 에너지혁신성장펀드(500억 원 이상, '19.下) 조성 등을 통해 업체들에 자금애로 및 자본금 확충 지원을 추진한다.

 

신고리 5‧6호기에 적용되는 주요 원자로 설비(원전계측제어시스템, 원자로냉각재펌프 등)의 예비품에 대해 발주일정을 당초 계획 대비 2년 단축(당초 '23.4월 → 변경 '21.4월)한다.

최윤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