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gie인터뷰] (주)서진바이오텍, 친환경 소재 및 생분해성 제품 아우르다 천안 공장 완공, 연내 친환경 비즈니스 ‘시동’ 김용준 기자입력 2020-03-24 13:48:48

생분해성 소재 및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주)서진바이오텍이 전 세계적으로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친환경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동사는 최근 천안 공장을 완공하고 관련 설비 투자를 진행함으로써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동사는 연관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를 기반으로 세계 친환경 산업 분야에 출사표를 던졌다.

 

(주)서진바이오텍 박회연 대표이사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 ‘(주)서진바이오텍’
플라스틱이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최근 세계 각국에서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 열풍이 불고 있다. 이 같은 글로벌 트렌드에 따라 최근 생분해성 플라스틱, 바이오매스 플라스틱 등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플라스틱 제품군이 각광받고 있다.


생분해성 플라스틱과 바이오매스 플라스틱은 종래의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플라스틱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경우 플라스틱으로서의 기능이나 물성에 관한 부분을 개선함으로써 특정 조건 하에서 자연계에 풍부하게 존재하는 미생물 등에 의해 분해되는 플라스틱을 통칭한다. 또한 바이오매스 플라스틱은 석유자원 대신 옥수수나 사탕수수 등 자연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유기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플라스틱을 의미한다.


(주)서진바이오텍은 생분해성 소재 및 바이오매스를 이용한 친환경 소재 산업을 견인하는 그린기업이다. 이 회사는 100%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원료를 생산하는 한편, 이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서진바이오텍의 박회연 대표이사는 오래 전부터 친환경 가공 기기 분야에서 기술력을 축적해온 베테랑으로서, 생분해성 압출기 등을 제조하는 (주)서진인더스트리의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박회연 대표이사는 “생분해 소재와 관련된 가공 기계 및 바이오매스 가공 기계를 제조하며 친환경 소재에 대한 기술력을 축적했고, 나아가 자체적으로 친환경 소재를 개발해 다수의 특허를 획득했다”라며 “(주)서진바이오텍은 100%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 및 바이오매스 관련 원료를 개발, 생산하고 나아가 이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을 제조함으로써 사용자의 안전과 지구 환경 수호에 일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EL724인증 획득으로 신뢰성 검증
박회연 대표이사가 생각하는 친환경 사업은 보다 포괄적이고, 또한 구체적이다. 그는 “친환경 소재 산업은 전 세계적인 니즈가 발생되는 신산업으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다각적인 비즈니스 접근이 필요한 만큼 협력과 융합이 중요하다”라며 “당사는 개인 브랜드를 탈피해 관련 업계와 컨소시엄을 구성함으로써 친환경 사업의 볼륨을 확장하고, 향후 공동브랜드 론칭까지 계획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생분해 소재로 제작된 제품


박회연 대표이사는 “우리 주변에는 인체에 직접 닿는 여러 가지 제품들이 있다. 가령 마스크나 클렌징팩, 여과기 필터, 비닐봉투, 커피나 녹차 티백 등이 여기에 포함되는데, 해당 제품들에 사용되는 소재가 100% 인체에 무해함을 확인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라며 “이에 당사는 100% 식물성 바이오매스를 이용해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는 소재를 적용, 관련 제품들을 생산해 런칭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주)서진바이오텍


한편 (주)서진바이오텍은 EL724인증(환경표지인증)을 획득하면서 제품의 신뢰성을 검증받았다. EL724인증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발행하는 인증으로, 생분해성 수지제품임을 공인하는 기준이다. 이에 대해 박회연 대표이사는 “공식적인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다. 친환경 제품과 관련해 소재부터 제품 생산, 판매까지 아우르는 것은 단독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사업이기 때문에 관련 기업들과 협업해 사업을 전개할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원화된 생산 체제 구축
(주)서진바이오텍은 이미 약 10여 년 전부터 생분해 가능한 친환경 소재 관련 사업을 전개해왔다. 박회연 대표이사는 “이전까지는 수요가 없어 개발 위주로 사업을 전개했으나, 최근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불과 몇 년 내에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관련 규제가 발효될 것으로 예상되는 현 상황에서, 친환경 소재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생분해 소재로 제작된 제품

 

이에 대비해 (주)서진바이오텍은 천안에 약 1,500평 규모의 공장을 완공하고, 관련 설비 구축을 추진 중이다. 그는 “소재와 가공기계가 잘 어우러져야 높은 품질의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라며 “당사는 (주)서진인더스트리 사업을 통해 이미 친환경 기계 제조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십분 활용해 소재에 가장 최적화된 생산설비를 설계했다.”라고 설명했다.


(주)서진바이오텍은 고객사와의 거리, 교통 등 다양한 입지 조건을 따져 천안에 신공장을 건립하고, 설비투자를 단행했다. 추후 박회연 대표이사는 제1공장에서 바이오매스 시트 설비를 생산하고, 제2공장에서는 컴파운딩 및 필름을 생산하는 이원화된 생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생분해성 소재 적용 사례 확대
(주)서진바이오텍은 연내 천안 공장에 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정상가동시키는 것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설정했다.


생산 장비 설계를 완료한 동사는 이미 관련 설비 및 부품 발주를 진행했으나, 올해 초부터 확산된 유행성 질병으로 인해 양산 시점이 미뤄졌다. 이와 관련해 박회연 대표이사는 “현재 목표는 올해 5월 경 설비를 모두 구축하고 제품을 출시하는 것”이라며 “생분해성 소재를 이용해 친환경 플라스틱뿐만 아니라 친환경 섬유 제품 개발까지 준비하고 있다.”라며 “당사 및 협력사와 함께 개발한 친환경 소재를 기반으로 다양한 적용 애플리케이션을 발굴하고,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김용준 기자
많이 본 뉴스
관련 뉴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제품리뷰 더보기
Today